작년 말부터 따릉이 추가 설치 작업을 해서, 올해는 확실히 따릉이 대여소가 눈에 띄게 많아졌다. 대여소가 많아지니, 버스 타기엔 가깝고 걷기엔 좀 부담스러운 애매한 거리를 따릉이로 가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게 됐다. 이제 따릉이가 생활 교통수단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모양이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이제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이름이 됐다. 하지만 아직 서울 전체를 커버하진 못하고 있는 실정인데, 올해는 이 따릉이 수를 대폭 늘린다고 한다. 서울시 전체 지역에 2만여 대 따릉이를 설치할 계획이라 하니, 이제 웬만한 곳은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되겠다.

 

게다가 따릉이 이용 방법도 조금 더 편하게 바뀐다. 비회원으로 대여 시 본인인증 단계를 없애서 절차를 간단하게 줄인다. 또한 굳이 앱 설치를 할 필요도 없이, 그냥 웹 페이지에 접속해서 이용권 결제를 하고 바로 대여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한다.

 

제일 눈에 띄는 변화는 2시간 짜리 요금제였다. 기존에 1시간 짜리 요금제로는 중간중간 반납했다가 다시 빌리고 하는 것이 너무 번거로워서 여행용으로 이용하기는 좀 힘들었는데, 이제 2시간 짜리 요금제로 일상생활 뿐만 아니라 서울 여행에도 좀 더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자전거 따릉이

 

봄꽃 만발한 서울숲에 놀러 갔다. 몇 년 전만해도 이런 공원에서 자전거를 즐기려면 근처 가게에서 돈을 주고 빌리거나, 집에서 자전거를 끌고가야만 했다.

 

집에서 자전거를 끌고가는 건 여러모로 힘든 일이고, 공원 근처 가게에서 자전거를 빌리면 다시 그곳에 갖다줘야 하기 때문에 성가시다. 이제 따릉이를 이용하면 그렇게 귀찮은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는 빌린 곳에 다시 갖다놓을 필요 없이, 따릉이 거치대가 있는 곳이라면 아무데나 반납해도 된다. 그래서 공원 한 바퀴 돌다가 내친 김에 한강 자전거 길을 한 번 내달리고 싶어지면, 그냥 가서 달려도 된다. 대여시간에 잘 맞춰서 나중에 가까운 따릉이 거치대에 반납하면 되니까. 물론 따릉이 대여소는 웹이나 앱에서 찾아볼 수 있다.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작년 봄에 따릉이로 서울숲에서 홍대까지 가는데 3천 원이 들었다. 1천 원에 한 시간 대여하고, 시간 넘어가면 이후 30분에 1천 원씩 추가요금이 붙기 때문이다.

 

즉, 서울숲에서 홍대까지 1시간 33분이 걸려서, 기본 한 시간 요금 1천 원과 30분 추가요금 두 개가 붙었다(1천 원 x 2). 그래서 총 3천 원.

 

> 서울자전거 따릉이로 서울숲에서 홍대까지 한강 자전거 길 달려보기

 

하지만 이제 2천 원이면 서울숲에서 홍대까지 갈 수 있다. 바로 '프리미엄' 2시간 요금제가 생겼기 때문이다. 사용방법은 다 똑같고, 기본 2시간 이용에 2천 원을 낸다는 것만 다르다.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2시간 요금제는 서울시내에서 간단한 여행용으로 좋은 옵션이다. 이 요금제를 이용해서 중간에 한두번 반납하고 다시 빌리기만 하면 서울숲에서 여의도까지도 갈 수 있다. 한 시간짜리 요금제를 이용해도 중간에 자주 반납하고 빌리면 되기는 하지만, 의외로 자전거를 타다보면 한 시간은 금방 가버린다. 두 시간씩 여유가 있으면 중간에 좀 쉬면서 천천히 다닐 만 하다.

 

따라서 2시간 짜리 요금제를 이용하면, 서울구간 '한강 종주 자전거길'을 따릉이로 달려볼 수 있다. 서울숲에서 따릉이를 대여해서 타고 나간다음, 옥수역, 서빙고동, 이촌1동, 마포 신수공원 등에서 따릉이를 반납하고 다시 빌리기를 하면 추가요금 없이 여의도까지 갈 수 있다. 물론 여의도에도 여기저기 따릉이 거치대가 있다.

 

이렇게 따릉이를 이용하면 한강 자전거길 한 번 달리려고 집에서부터 자전거를 이고지고 끌고 가는 힘든 일을 할 필요가 없게 된다. 물론 따릉이가 생활자전거라서 속도가 많이 안 나긴 하지만, 천천히 달리면 안전하고 좋지 뭘.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굳이 한강 자전거길 같은 엄청난(?) 모험을 할 필요는 없다. 서웊숲 같은 공원을 자전거로 돌아보는 것만으로도 따릉이의 가치는 충분하다. 공원을 걸어다니며 꽃놀이 하는 것도 좋지만, 자전거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돌아보면 또 다른 맛이 난다는 것, 아는 사람은 다 알 테다.

 

특히 자전거를 이용해서 공원이나 예쁘장한 동네를 돌아보면, 호기심이 많거나 길치인 사람들에게 좋다. 아무래도 걷는 것보다는 편해서 여기저기 다 둘러볼 수 있고, 길을 잘 못 들어도 걷는 것보다는 좀 편하니까.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 일일권을 구매하면, 대여를 시작한 시간부터 24시간동안 대여권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늘 1시에 따릉이를 일일권으로 대여했다면, 다음날 1시까지 다시 대여할 수 있다. 그래서 남은 시간이 아쉬워서 다음날 다시 따릉이를 빌려 동네 대학교 안을 달려봤다.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아무래도 이런저런 장치들 때문에 자전거가 무거워서 계단이나 오르막길이 있으면 좀 운반하기가 힘들고, 흙길을 달리기엔 불안정하다는 단점이 있다. 어차피 도시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된 것이니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서울 지형 특성상 오르막이 많다는 건 좀 문제다.

 

따릉이 보급 확산과 함께 자전거길 정비도 한다하니, 나중에 잘 정비된 지역에서 따릉이 여행을 기대해보자. 서울 전체는 어렵더라도, 최소한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일대는 따릉이로 편하게 다닐 수 있도록 꾸몄으면 좋겠는데, 그쪽 지역은 아무래도 교통량도 많고 해서 아주 편해지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뭐 어떻게든 조금씩 점점 좋아지겠지.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내국인은 따릉이를 처음 사용할 때는 조금 헤맬 수도 있지만, 한 번만 사용해보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외국인들이 사용하기는 여전히 어렵다. 

 

단기 여행자는 소액결제 가능한 핸드폰 개통이 어렵기 때문에, 신용카드가 유일한 결제수단이 된다. 하지만 신용카드가 없거나, 큰 수수료 때문에 사용하기 꺼려진다거나 하면 그림의 떡. 이왕이면 외국인 관광객들도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싶다.

 

태국 치앙마이 공공자전거 같은 경우는 핸드폰이나 신용카드 없는 외국인들도 센터에 방문해서 공공자전거 전용 회원카드를 구입할 수 있다. 물론 보증금이 좀 많이 들어가고, 교통카드 처럼 금액이 차감되는 형식이고, 반납하면 일정 수수료를 떼고 남은 금액만 돌려주지만, 그래도 어쨌든 외국인이 마음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해놨다. 이런 시스템을 참고해서 조금 더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편하게 하는 건 어떨까.

 

> 치앙마이 공공자전거 - 회원 카드로 빌려탈 수 있는 무인시스템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로 서울여행 꽃놀이 즐기기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어쨌든 2017년 내에 따릉이는 서울시 전 지역에 2만 여대가 설치될 계획이다. 내년쯤 되면 이제 따릉이를 이용해서 동네 곳곳을 누비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겠다. 그러면 굳이 세워둘 데도 없는 자전거를 무리해서 살 필요도 없어지고, 버스가 다니지 않는 곳도 좀 더 편하게 다닐 수 있게 되겠다.

 

앞으로 서울 시내 전체에 따릉이가 설치되면 자전거로 서울을 여행할 수 있는 코스도 개발 될 테고, 그러면 서울 둘레길 처럼 자전거 여행도 인기를 끌 수도 있겠다. 그런데 굳이 그 때를 기다리지 않더라도, 지금 당장 따릉이를 이용해서 한나절 놀 수 있는 방법은 많다. 서울숲 돌아보기도 있고, 한강 자전거길 달려보기도 있고, 여의도 한 바퀴 돌아보기도 가능하다.

 

여기저기 아름답게 흐드러진 꽃들이 손짓하는 봄. 나들이를 가보려 해도 걷다가 지칠 것이 부담스러워 겁이 났다면, 따릉이를 이용하는 한나절 여행을 한 번 생각해보자. 서울자전거 따릉이 홈페이지의 '대여소 실시간 현황'을 보면서 여행 계획을 짜보면, 의외로 알찬 여행 코스가 나올 수도 있다.

 

> 서울자전거 따릉이 홈페이지

 

-서울미디어메이트 빈꿈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