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는 네셔널 어쩌고 하는 것들이 좀 많아서, 리스트로 작성해놓고 보면 좀 헷갈릴 때가 있다. 네셔널 뮤지엄도 네셔널 뮤지엄 오브 아트 등과 헷갈려서 뭐가뭔지 모르는 혼란의 상태에서 방문하게 됐는데, 해결책은 그냥 조심해서 잘 구분하는 수 밖에 없다. 물론 한 번 갔다오면 딱 개념이 잡혀서 구분할 수 있게 되지만, 그때는 이미 여행이 끝나고 난 뒤. 좀 알게 될 만 하면 끝나는 여행이라 참 슬프다.

 

어쨌든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은 건물도 예쁘고 규모도 크고 해서 방문해볼 만 한 곳이다. 박물관이라는 곳이 기본적으로 어디를 가든 역사를 소재로 유물들 전시하는 엄숙한 곳이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그런데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은 역사 갤러리 말고도 'Story of the Forest'라는 특별전이 꽤 인상적이었다. 가히 싱가포르는 뮤지엄(museum) 단어가 붙으면 어느 정도 예술적인 것들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은 포트캐닝 공원 아래 자리잡고 있고, 인근에 아트 뮤지엄, 페라나칸 박물관 등이 있으므로 한꺼번에 동선을 잡고 걸어다니며 구경하기 좋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 National Museum of Singapore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은 포트캐닝 공원이라는 야트막한 언덕 아래에 자리잡고 있어서인지 동네 끄트머리 외진 곳에 있는 듯 한 느낌을 준다. 그래서인지 조용한 야외에 있는 별장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근처에 큰 건물이 없어서 내리쬐는 햇살을 피할 곳이 없다는 게 흠이라, 건물 안으로 잽싸게 들어가는 수 밖에 없다. 근처 YMCA 건물 앞 자판기 콜라가 싸다는 게 특징.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정문으로 딱 들어가면 의외로 로비는 그리 넓지 않다. 단체 관광객 십여 명이 들어서면 꽉 찰 정도. 티켓 구입하고 바로 빠져나가면 별 상관 없다.

 

입장료는 15달러.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마지막 입장은 6시 30분 마감. 수시로 가이드 투어도 진행하는데, 한국어 가이드 투어도 한 달에 한 번 있다고 한다. 매월 두번째 목요일 오전 11시 30분. 가이드 투어 일정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 가이드 투어 안내 페이지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티켓을 사고 바로 근처에 보이는 전시실로 들어가니 마침 가이드 투어가 진행되고 있었다. 영어로 설명 중이던데, 하나하나 자세히 설명해줘서 함께 다니면 시간이 꽤 많이 걸릴 듯 하다. 시간이 있으면 설명을 듣는 게 재미있을 듯.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박물관 분위기가 다 비슷비슷하긴 한데, 그래도 여기는 유리 진열장에 가둬놓고 전시하는 유물보다는, 모형과 시청각 자료로 입체적인 구성을 하려고 노력한 점이 돋보였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일제시대와 독립 시기에 꽤 많은 비중을 두고 있었는데, 동시기 한국 상황과 비교해서 보면 나름 재밌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비슷한 시기 한국과 비슷한 모습들이 꽤 보였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이렇게 드러누워서 뭔가 볼 수 있게 만들어놓은 곳들이 은근히 있더라.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여서 학생들 가방에 이렇게 우산이 하나씩 꽂혀 있다. 동남아 여행에 건기, 우기를 나눠서 굳이 건기 성수기에 여행을 가야만 하는 것 처럼 묘사하기도 하는데, 적당한 우기도 여행하기 그리 나쁘지 않다. 비가 오락가락 하기는 하지만, 뭐 평소에 안 맞는 비, 여행 가서 맞아보는 것도 좋을 테고. 비 오면 아무 카페에 들어가서 멍때려도 좋고.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천막 안에 프로젝터로 꽃이 둥둥 떠다니는 영상을 보여준 전시관. 통로가 좁아서 오래 머물수 없는 게 아쉬웠지만, 여기저기서 탄성이 흘러나올 정도로 예뻤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Story of the Forest'는 나선형 통로를 따라 뱅글뱅글 돌아 내려오면서, 벽면에 나오는 숲 에니메이션을 관람하는 형태. 에니메이션 자체는 좀 단조로운 면이 있지만, 길게 하나로 이어져있어서 쭉 훑으며 보면서 내려오는 맛이 있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맨 아래로 내려오면 다시 어두운 상영관. 여기도 숲을 주제로 한 에니메이션이 나왔다. 사람이 좀 없었으면 드러누워서 편하게 볼 수도 있었을 텐데.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동선 같은 것 생각하지 않고, 눈에 띄는 것 따라서 기분 내키는대로 가다보니 두서없이 여기저기 들어가기도 했고, 1층, 2층을 번갈아가며 오르락내리락 하기도 했는데, 그래도 뭔가 구경할 것들이 널려 있어서 괜찮았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박물관 내부에서 두 건물을 잇는 복도 쪽에는 기념품 판매장과, 사진 전시, 그리고 카페가 있다. 싱가포르의 박물관들은 이렇게 사람 다니는 통로 같은 곳에 레스토랑이나 카페를 운영하더라. 근데 좀 비싸보인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숲 이야기 전시는 2층에서 보면서 내려오면 자연스럽게 1층에 도착하게 된다. 처음에 멋 모르고 들어가서 학생들 사이에서 떠밀려 내려오는 바람에 다시 올라가서 두 번 구경. 국립박물관에서 역사 전시관보다는 이게 더 재밌었다.

 

물론 두번째 구경할 때도 학생들은 많았고, 학생들도 유적 전시관보다는 이런 전시를 더 재미있어했다. 박물관이라고 꼭 유적만 전시할 필요는 없다는 걸 보여주는 예로 사용할 수 있을 듯 싶다. 이런걸 구경하면서 자연스럽게 역사 전시관으로 들어갈 수 있으니까.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We built a nation'은 로비 옆쪽에 조그만 전시실에서 열리는 전시다. 입장권 판매하는 줄 바로 옆쪽에 있기 때문에, 대부분은 그냥 입장권을 사려고 스쳐 지나가는 곳이어서 사람이 거의 없었다. 물론 전시도 사진과 설명이 전부여서, 아까 화려한 에니메이션에 비하면 좀 재미가 없기도 했고. 그래도 싱가폴의 근현대사를 볼 수 있는 전시다. 보다보면 한국 근현대사가 자연스럽게 겹쳐 보인다.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통로에 테이블 내놓고 운영하는 카페.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로비 옆쪽에 있는 레스토랑. 딱 보기에도 고급스러워 보여서 접근도 못 하겠더라. 난 그냥 호커센터나 가는 걸로.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 싱가포르 국립박물관 (네셔널 뮤지엄)

 

 

구경 끝. 건물에서 나오자마자 쏟아지는 햇빛에 눈을 뜨기도 힘들 정도여서 어서 빨리 어디로든 가야할 판. 그늘이 없는 게 정말 큰 단점이다. 어서 빨리 피신. 다행히도 바로 옆에 포트캐닝이 있다.

 

> 싱가포르 네셔널뮤지엄 홈페이지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