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계는 싱가포르 인구 중 9% 정도를 차지해서, 중국계, 말레이계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인구다. 옛날 영국 식민지 시절에 인도에서 이민 온 사람들이 시초가 되었다고 하는데, 그들이 자리잡은 곳이 지금의 리틀인디아(Little India) 지역이라 한다. 그래서 리틀인디아 지역은 말 그대로 작은 인도라고 할 만큼, 인도 사람들이나 인도 물건 등을 많이 볼 수 있다.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리틀인디아 MRT 역에 내려서 큰 길을따라 걸어가면 각종 가게들을 구경할 수 있다. 물론 역에서 나오자마자 만날 수 있는 테카센터부터 인도 냄새를 물씬 풍기기 때문에, 거기를 먼저 들러보는 것이 좋다.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큰 길을따라 걷다보면 힌두교 사원인 스리비라마칼리아만 사원도 나온다. 참고로 유명한 스리마리암만 사원은 차이나타운에 있다.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마침 사람들이 많은 시간대여서 차마 안으로 들어가보진 않았다. 괜히 번잡스럽기도 하고, 방해도 하기 싫고. 사실 여행 막바지에 달해서 좀 피곤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싱가포르는 길거리나 공원 같은 공공장소에서 아무때나 술을 마실 수 없다. 지역마다 약간 다르긴 한데, 대략 밤부터 아침까지는 밖에서 술 마시면 안 된다고 알아두면 된다. 이때쯤 되면 수퍼마켓이나 편의점 같은 데선 술 판매도 하지 않는다. 밤에 숙소에서 가볍게 술을 마시고 싶다면, 미리 낮에 사두어야 한다.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산책삼아 휘휘 돌아다니다가 '마스지드 압둘 가푸르'라는 이슬람 사원도 살짝 구경하고.

 

싱가포르 여행 - 리틀 인디아

 

밤 늦게까지 여기저기 쏘다니며 여행을 마감했다. 사실 숙소가 무스타파 센터 근처이기도 해서, 거의 매일 무스타파를 왔다갔다 했기 때문에 리틀인디아 지역 구경은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오히려 리틀인디아를 제대로 구경하지 못 하고 말았다. 그래서 좀 아쉬움이 남긴 했는데, 언젠가 또다시 기회가 오겠지.

 

어쨌든 리틀인디아 지역은 인도를 가 본 사람들이라면 더욱 흥미롭게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인도의 미래상이라고나 할까. 물론 요즘 인도의 대도시들도 겉모습은 이것보다 더 화려한 곳들도 있지만, 사람들의 생활상이나 행동하는 모습들을 본토 사람들과 비교해보면 꽤 흥미로운 탐험이 될 테다. 물론 길거리에서 짜이를 사먹을 수 없다는 것이 많이 아쉬운 점이지만.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싱가폴 | 싱가포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