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8일 인천공한 제2 여객터미널이 개장한다. 기존에 사용하던 곳은 제1여객터미널이고, 새로 개장하는 곳이 제2여객터미널이다.

 

제2여객터미널을 사용 항공사는 총 4개사로,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항공'이다.

 

'공동운항(코드쉐어)'일 경우엔 헷갈릴 수 있는데, 이때는 실제 항공기 운항 항공사의 터미널을 찾아가야 한다.

 

예를 들어, 대한항공으로 항공권을 구입했지만 중국남방항공을 탑승해야 한다면, 1 터미널로 가야 한다. 마찬가지로 중국동방항공에서 항공권을 구입했지만 대한항공을 탑승해야 한다면 2터미널로 가면 된다.

 

2터미널에 배정된 항공사가 지금은 4개 뿐이지만 앞으로 추가될 수도 있으니, 이제부터 비행기를 탑승하기 전에는 꼭 e-티켓을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는게 좋겠다.

 

 

다행히도 앞으로 e-티켓에는 탑승할 터미널 번호를 눈에 띄게 표기한다고 하니, 티켓만 잘 확인하면 헷갈릴 일이 없다.

 

 

인천공항2터미널로 가는 방법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기존 공항철도나 리무진 버스 등을 이용하면, 1터미널 다음에 2터미널로 간다. 1터미널에서 2터미널까지는 공항철도로는 7분 정도 걸리고, 버스로는 15분 정도 걸린다.

 

만약 잘 못 내렸을 경우엔 철도나 버스, 셔틀버스 등을 사용해서 다시 제대로 찾아가면 된다. 하지만 공항철도를 타러 가려고 다시 오르내리거나, 버스를 기다리거나 하는 시간까지 계산하면, 두 터미널 사이 이동시간은 대략 20분 정도로 잡아야 한다. 따라서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서 공항은 충분한 시간을 두고 미리 도착하는 것이 좋겠다.

 

 

터미널 간 무료순환버스: 터미널 3층 중앙 4, 5번 출구 밖. 소요시간은 약 15-18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