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살 수도 있고, 팔 수도 있어서 은근히 많은 사람들이 찾는 알라딘 중고서점. 임대료 때문인지 대부분이 지하에 자리잡고 있는데, 유일하게 2층에 자리잡고 있는 것이 수유점이다.

 

별 일 없으면 한 번 가보기도 힘든 성북구 끄트머리(?)에 있지만, 은근히 알음알음 알려진 곳이기도 해서 한 번 찾아가봤다. 거의 갈 일 없는 동네라 그렇지 접근성 자체는 좋다. 4호선 지하철 수유역 2번 출구 바로 앞에 있으니까.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치하철 출구로 나와서 상가 쪽을 한 번 둘러보면 금방 큰 간판을 찾을 수 있다. 맥도날드와 교보문고 사이 쯤 위치해 있다. 2층에 있으므로 고개를 좀 들어서 간판을 찾아봐야 한다.

 

간판 보다보니 중고서점보다는 롤러스케이트가 더 눈에 띄던데, 여긴 다음에 한 번 도전해봐야지.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다른 곳들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에 붙어 있는 벽면 그림들이, 여기는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꾸며져 있다. 올라가는 계단은 약간 낡은 건물 분위기를 풍기는데, 일단 안으로 들어가면 서점 분위기가 난다.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입구에서 맨 처음 눈에 띄는 건 잡화들. 아무래도 책 보다는 잡화 판매에 더 주력하는 느낌이 든다. 이 바로 옆에 계산대와 중고서적 판매대가 있다.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딱 사고싶어지는 것들로 잘 꾸며놨구만.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알라딘 중고서점을 몇 군데 가봤지만, 수유점은 규모가 꽤 커 보였다. 공간이 넓어서 여유로운 느낌도 나고, 책도 수량이 좀 더 많은 듯 하다. 서점이라기보다는 규모 작은 동네 도서관 같은 분위기다.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책장 너머로 살짝 바깥이 보이기도 하지만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앉아서 쉴 수 있는 곳은 이렇게 현수막으로 바깥이 가려져 있어서 창 밖을 내다볼 수가 없다. 창가에서 멍때리는 사람이 많아서 창을 가려놓은 겐가. 2층이라고 기대하고 갔는데 약간 실망이다.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여기는 이름 뒤에 커피라는 단어가 붙어서, 서점과 함께 카페가 운영되는 점포다. 한쪽에 카페 같은 공간이 꾸며져 있고, 음료 판매대도 있다. 오늘의 커피 같은 것도 판매하는 듯 하다.

 

그래서인지 좌석이 거의 꽉 차 있더라. 창가쪽 좌석엔 콘센트가 있어서 간단하게 휴대폰 충전 같은 것을 하기에 좋다. 자리엔 카페 이용자들을 위한 자리라는 표시가 붙어 있다.

 

알라딘 중고서점 수유점

 

2층이라 창 밖을 내다보며 책 읽는 척 하면서 멍때릴 수 있겠다 싶어서 가봤지만, 거의 지하와 큰 차이가 없어서 좀 실망했다. 그래도 공간이 넓고 커서, 다양한 책들을 구경할 수 있었다.

 

중고서점에서 IT 관련 책들은 거의 매입가가 똥값이지만, 그건 곧 매출가도 그렇다는 이야기. 운 좋으면 괜찮은 책을 싼 값으로 살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이제 인기가 없어져서인지 신간도 잘 발간되지 않는 PHP 관련 책은, 오히려 동네의 조그만 교보, 영풍문고에는 없는데, 이런 중고서점에는 몇 권이 있을 때가 있다. 큰 기대는 하지말고 한 번씩 재미삼아 놀러가보자.

 

참고로 알라딘 중고서점에 책 팔러 가기 전에, 알라딘 앱을 설치해서 바코드를 인식하면 판매 가능 유무를 알아볼 수 있다. 예상 판매가도 나오긴 하는데, 책 상태에 따라 가격이 확 낮아지므로 판매가는 믿지 않는게 좋다. 판매 불가로 나오면 아예 들고 가지 않는 용도로만 쓰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번동 418-18 2층 | 알라딘중고서점 수유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