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노데 공원 캠프장에서 후라노 팜 도미타 라벤더 꽃밭은 전날 한 번 가 본 길이었기 때문에 짐을 다 비우고 가볍게 갔다. 그런데 꽃밭 구경하고 돌아오다가 길을 잘 못 들어서 이상한 곳을 라이딩 했다. 어차피 해도 많이 남아 있었고 경치도 좋았으며 자전거도 가벼웠기 때문에 크게 불안한 것 없이 그냥 즐겼다. 결국엔 갔던 길을 다시 되돌아와서 다시 길을 찾아야만 했지만.

 

길 잃은 김에 자전거 라이딩 한 것이기 때문에 스토리는 없고 사진만 올린다.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홋카이도 여름은 낮에 햇볕 있는 데로 나가면 햇살이 따가울 정도였지만, 그늘에만 들어가면 금방 서늘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그늘만 펼쳐져 있다면 대낮에도 자전거 타기가 좋다. 그늘 드리워진 길이 별로 없다는 게 문제지만. 이 길은 오랜만에 보는 그늘 길이라서 기분이 좋아서 잘못 들었다는 걸 알면서도 계속 달려봤다. 결국 어느정도 가다가 중간에 돌아오긴 했지만, 나중에 생각해보니 계속 가면 비에이 쪽으로 갈 수 있지 않았나 싶었다.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사진으로 현장의 느낌을 절반도 담지 못한 게 아쉬울 뿐이다. 그냥 지켜보는 것보다 저 길을 자전거로 달리면 정말 상쾌하다. 쫙 펼쳐진 야트막한 언덕과 초원들이 적당히 불어오는 바람과 함께 어울려 시원함을 더해준다. 그 바람의 느낌. 이런 곳에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후라노 근처 길을 잘 못 들어서 라이딩 - 홋카이도 자전거 캠핑 여행 10

 

별 것 없이 사진만 올리고 끝. 마침 당시 일기장을 발견해서 몇 가지 적어둔다.

 

- 산 속 지구클럽이라는 캠프장은 510엔.

 

- 히노데 캠프장 1박 가격은 500엔.

 

- 히노데 캠프장 샤워장에서 기계가 먹은 돈은 총 400엔이었음. 샤워도 못 하고 그냥 날려버린 돈이 4000원이었다니 정말 억울하다.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