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서울역 고가도로를 사람들이 걸어다닐수 있게 재활용 한 '서울로 7017'. 단순히 서울역 고가도로가 어떻게 바뀌었나 보기 위해 놀러갈 수도 있지만, 이 일대의 볼만 한 곳들을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을 테다.

 

서울시는 '서울로 7017' 개장과 함께, 이 길로 연결되는 반경 1킬로미터 이내의 지역 명소들을 엮어서 3개의 도보관광 코스로 개발했다. 이 도보관광 코스들은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전문 교육을 받은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걸어볼 수도 있다.

 

세 개 도보관광 코스 중 하나는 '서울로 야행'이라는 야경 코스로, 오후 6시에 출발해서 서울로 야경을 보는 것으로 끝맺는다. 서울로가 야경이 예쁘다는 평도 있고, 직장인들도 가능한 시간대이므로, 야경 코스를 한 번 둘러보자.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도보코스

 

아무래도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길을 걸어야 이런저런 설명도 들을 수 있으니 더욱 재미있을 테지만, 시간을 맞출 수 없거나 예약이 꽉 찼거나, 사람들과 함께 다니는 게 싫다면 그냥 혼자 걸어도 좋다. 야경 코스는 길 찾기도 어렵지 않고, 그리 많이 걷지도 않으므로 산책 삼아 둘러봐도 좋을 경로다.

 

'서울로 야행' 도보코스:

서울역15번 출구 - 서울로7017 - 남대문 교회 - 한양도성 - 백범광장 - 남산육교 - 숭례문

 

정식 야경 코스는 위와 같이 '서울역 15번 출구'에서 시작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한 사람들이 만나서 함께 이동하기 시작하는 곳이다. 아무래도 서울역 서부 쪽에서 시작해서 서울로 7017을 좀 걸어볼 수 있도록 동선을 짠 듯 하다.

 

혼자 간다면 시작점은 자신에 맞게 조정을 하는게 좋겠다. 주 목적이 '야경'이라면, 해 지고나서 여정의 마지막에 서울로 7017을 걷는 게 좋기 때문이다. 특히 해 지는 시각이 늦은 여름철에는 출발 시간을 조금 늦게 잡는 것도 좋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어쨌든 서울역 쪽에서 시작해 '서울로 7017'로 올라갔다. '문화역 서울' 쪽에서 올라가면 엘리베이터를 타야 하는데, 사람이 많아서 좀 기다려야 한다. 너무 오래 기다릴 것 같으면 차라리 계단을 걸어 올라가는 게 낫다.

 

시간을 넉넉하게 잡는다면 '문화역 서울 284'도 한 번 둘러볼만 한 곳이므로 염두에 두자.

 

> 문화역서울 284, 시간여행자의 시계 - 공간과 잘 어우러진 인상적인 전시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역 쪽에서 출발했다면 서울로 7017을 통해서 남대문교회 쪽으로 가는 게 낫다. 하지만 회현역 같은 곳에서 시작한다면 낮 시간 서울로 7017 구경은 생략할 수도 있다. 한 번도 구경 안 해봤다면 잠깐 보고 가는 것이 좋겠지만.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남대문 교회

 

남대문교회는 메트로타워와 대우재단빌딩 사이로 나 있는 오르막길을 올라가면 나온다. 처음 가면 길이 좀 이상하다 싶을 수도 있으니, 지도로 대충 파악하고 가도록 하자.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남대문교회는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병원인 제중원의 부속 교회로 시작했는데, 제중원이 현재 연세빌딩 쪽으로 이전하면서 교회도 함께 옮겨지게 됐다. 교회 건물은 1969년 고딕양식 석조 건물로 완공됐다.

 

주위 건물들 때문에 가려져서 제대로 잘 보이지 않게 됐고, 여기까지 올라가려면 좀 힘이 들기도 하지만, 일단 올라가보면 한여름에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교회 구경을 하고 나면 뒷편으로 나 있는 길로 가서 작은 공원에서 잠시 쉬어가는 것도 좋다. 계속해서 진행하면 힐튼호텔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남대문교회에서 백범광장 쪽으로 가기 위해 힐튼호텔 내부를 통과한다. 계단을 올라가야 앞문 쪽으로 나갈 수 있으니 헤매지 말자.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저 꼭대기 층이 전망이 좋을 것 같지만, 돈 벌어서 오는 걸로.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힐튼 호텔 앞쪽으로 나오면 바로 남산과 한양도성이 보인다. 여기서부터는 딱히 길을 찾을 필요도 없이 보이는대로 가면 된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을 둘러싸고 있던 조선시대의 도성인 한양도성. 태조, 세종, 숙종, 순조 등을 거치며 쌓은 돌의 모습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가다보면 안내판에 설명이 되어 있으므로 참고해서 잘 관찰해보면 되겠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백범광장

 

백범광장은 남산 끝자락의 낮은 언덕에 조성된 공원이라 할 수 있다. 옛날에 조선신궁이 있기도 했고, 남산식물원, 동물원 등이 있던 자리이기도 하다. 2009년 남산르네상스라는 이름으로 성벽 복원과 함께 지금의 모습을 하게 됐다고. 주위 직장인이나 호텔 투숙객, 주민들 등이 나들이 장소나 산책 코스로 이용하는 곳인데, 화사한 날 외에는 다소 한적한 편이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주위 높은 건물들 때문에 뷰가 다 가려져서 딱히 전망이라고 할 것은 없지만, 공원 자체가 주는 시원한 느낌이 있다. 계절마다 올라와보면 은근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여기서 더 올라가면 남산타워로 갈 수도 있다. 하지만 서울로 야경 코스는 이곳을 구경하고 다시 내려가는 코스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백범광장에서 일단 해 지기를 기다리자. 대략 한양도성 조명에 불빛이 켜질 때 쯤 내려가야 딱 맞게 야경을 볼 수 있다. 이곳은 해가 지면 약간 쌀쌀해지므로 적당히 잘 대비하는 것이 좋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이렇게 불이 켜지면 천천히 슬금슬금 내려가기 시작한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서울로 7017 야경

 

올라온 방향과는 다르게, '남산육교' 쪽으로 방향을 잡고 내려간다. 한양도성을 보면서 내려가다가 남산육교 위에 서면, 서울로 7017을 위에서 내려다 볼 수 있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남산육교 위에서 잠시 야경을 보며 쉬었다가 다시 가던 길을 계속해서 가면 숭례문(남대문)에 닿는다. 밤이라 입구는 닫혀 있지만, 담장 너머로 조명을 받고 있는 숭례문 모습을 볼 수 있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정식 야경 도보코스는 숭례문에서 끝이지만, 계속해서 '서울로 7017'로 가서 올라가보자. 이렇게 연결하면 일몰을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서울로 7017의 야경을 볼 수 있다.

 

서울로 야행: 서울로 7017 야경을 볼 수 있는 도보관광코스

 

 

이 이후는 적당히 야경을 즐기다가 가면 된다. 혼자 돌아다녀도 충분히 즐거운 시간이지만,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함께 움직이고 싶다면 아래 사이트에서 예약을 하도록 하자.

 

> 서울도보관광예약: 서울로 7017, 서울로 야행 (야간코스) 예약 페이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봉래동2가 122-16 | 서울로7017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