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동남아 같은 더운 나라를 갈 때, 입고 있던 외투 처리가 문제다. 크고 무거운 것을 들고 가려면 좀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항공사들도 이런 사정을 알고, 각자 나름대로 외투 보관 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항공사별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알아보자는 의미도 있지만, 해당 항공사를 이용하지 않아도 약간 돈을 들이면 이용할 수 있는 업체들도 있으니, 적당한 코트룸 서비스를 찾아보자.

 

인천공항

 

 

 

대한항공 외투 보관은 한진택배

 

대한항공은 1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한진택배에서 외투 보관을 할 수 있다. 24시간 이용 가능하나, 편명이 KE로 시작하는 국제선 항공권 소지자만 사용할 수 있다.

 

김해국제공항은 국제선터미널 일반지역 3층 CJ대한통운에서 코트 보관을 할 수 있다. 서비스 시간은 05:40-23:00.

 

인천공항 외투 보관 코트룸 서비스

 

- 인천공항 외투 맡기는 장소 :  제2여객터미널 일반지역 3층 H지역 한진택배
- 인천공항 외투 찾는 장소 : 제2여객터미널 일반지역 1층 중앙 한진택배
- 김해공항 국제선터미널 일반지역 3층 좌측 CJ 대한통운

- 1명당 외투 1벌 접수 가능. 접수일 포함 5일 무료.

- 5일 경과시 1일 1벌당 2,500원 부과 또는 스카이패스 400마일 공제

 

>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

 

 

아시아나 외투 보관은 크린업에어

 

아시아나도 인천공항에서 2월 28일까지 24시간 외투 보관을 할 수 있다. 이용 대상은 아시아나항공 인천 출발 국제선 왕복편을 이용하는 Asiana Club 회원 및 Star Alliance 회원이다. 공동운항편은 이용이 제한된다. 탑승권과 회원번호를 꼭 지참해야 한다.

 

- 보관장소: 인천공항 지하 1층 세탁전문점 크린업에어.

- 1인당 1벌, 접수일 포함해 5일간 무료.
- 보관 기간 5일 초과 시 하루 2,000원 요금 지불.

 

인천공항 외투 보관 코트룸 서비스

 

> 아시아나항공 외투보관 서비스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지 않아도 크린업에어에 외투 보관을 할 수 있는데, 이때는 외투 1벌에 4박5일 1만 원이다. 이후 1일당 2천 원씩 요금이 추가된다.

 

> 크린업에어

 

 

미스터코트룸 - 제주항공, 이스타, 티웨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등은 '미스터코트룸'이라는 외투 보관 업체와 연계해서 약간 할인을 해 주는 형태다.

 

코트 1벌을 7일간 보관하면 정상가가 14,000원인데, 이를 1인 1벌당 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항공사마다 미스터코트룸, 트래블센터, 트래블스토어라고 소개해놨는데, 결국은 모두 미스터코트룸이라는 업체를 이용하는 것이다.

 

인천공항 외투 보관 코트룸 서비스

 

단, 공항철도에서 운영하는 트래블센터, 트래블스토어를 이용해서 코트를 보관할 경우는 미스터코트룸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해야 한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뿐만 아니라, 홍대입구역, 서울역에 위치한 트래블센터도 이용 가능하다.

 

코트 보관 예약시에는 미스터코트룸에서 '제휴사 할인'을 선택하면 되는데, 결제시 이티켓 등의 증빙이 필요하다.

 

미스터코트룸은 제휴 항공사 등을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이용할 수 있다. 물론 이 때는 정상가로 7일 14,000원이 부과된다.

 

* 제주항공 코트룸 서비스

* 이스타항공 코트룸 서비스

* 티웨이항공 코트룸 서비스

* 미스터코트룸 홈페이지

 

 

진에어 외투보관은 한진택배

 

진에어는 3월 31일까지 인천공항의 한진택배를 이용해서 외투 보관을 할 수 있다. 한진택배 코트룸 카운터는 진에어 카운터와 같은 층인, 제1여객터미널 3층 6번 출국장에 있다.

 

진에어 티켓을 제시하는 경우, 이용요금은 1인 1벌을 7일간 9,000원이다. 이때 BC카드를 함께 제시하면 7천 원에 이용할 수 있다. 7일 초과시 1일 2,500원이 부과된다.

 

 

참고로, 한진택배에는 비자 인피니트 카드를 제시할 경우 1인당 1벌 5일, 시그니처 카드는 2일간 무료 코트 보관 서비스를 한다.

 

> 진에어 코트룸서비스

 

 

다른 방법들

 

앞서 소개했지만, 이런 항공사들이 아닌 다른 항공사를 이용할 경우에는 미스터코트룸, 크린업에어 같은 업체를 이용해서 코트를 보관할 수 있다. 이 경우 가격이 좀 비싼 것이 흠이다.

 

코트룸 서비스는 겨울철에 보관 장소가 꽉 차서 옷을 더 받을 수 없는 경우도 종종 있으니, 미리 연락을 해보는게 좋다.

 

외투 보관이 여의치 않을 때는, 공항에서 택배나 우체국을 이용해서 옷을 집으로 보내는 방법도 있다. 이 경우, 다시 돌아왔을 때가 문제일 수 있지만, 더운 나라에서 돌아왔을 때는 한동안은 열기 때문에 겨울 추위도 살짝 견딜 수도 있다. 아니면 집 근처까지는 버스나 전철을 타고, 적당한 때부터는 택시를 불러서 바로 갈아타는 방법도 있다.

 

 

이것저것 다 귀찮을 때는 그냥 잠시 참는 방법도 있다. 내가 주로 이용하는 방법인데, 다른 사람들 코트 입고 벌벌 떨며 다닐 때, 나는 가벼운 긴 옷 정도만 입고 룰루랄라 공항버스 타러 가면 추위가 느껴지지 않는다. 일단 전철, 버스 타기만 하면 대충 견딜만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